[상해 교환학생] 아무 계획 없이 떠나기 좋은 우전 수향 마을 ..

이번 학기는 수요일 강의라는 행운의 아이템이 있으면서도 항상 수요일마다 늦잠을 자거나 늦게 일어나거나 오후까지 잠자기, 저녁을 먹는 등 다양한 취미생활을 해왔다. (기숙사 지박령) 다들 그렇듯이 어느 순간 제 일상에 현타가 왔고 지난주에 유정이 혼자 우정 갔다 왔다고 하니까. 나를 두고… 그 현타가 확 터져서 ‘나도 혼자 가야지’라고 이번 주에 건강에는 우정 가기로 결정했어. 상하이 여행을 하는 사람이라면 우정이는 자주 갈 것 같다(나만 이제야 알았다)?(광)솔직히 패기를 가지고 아~무계획으로 떠나고 싶었지만 아무래도 숙소는 위험이 있을것 같아서 하루전에 숙소만 예약하고 출발했다.

하루 전에 알아봐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숙소는 진짜 멘붕이었어.숙소 검색했을 때 서적? 동본? 서본 주변? 등등 여러가지 말이 많아서, 우전에 대해서 하나도 모르는 나는 뭐가 좋은지 몰라서 걱정이 많았어. 유정은 책 밖에 있는 근처 숙소에 묵었다고 했지만 전날 확인해 보니 가격이 그리 싸지 않아 그냥 게스트하우스에서 알아봤다.먼저, 내가 예약한 숙소는 이고 책 속에 있는 숙소다. http://www.ewuzhen.com/hotel/index!info.htm?id=201503151074511

크롬을 열면 번역이 가능하기 때문에 어렵지 않게 예약할 수 있을 것 같다. 1박에 100위안 or 120위안이니 잘 보고 예약하면 된다(화장실의 유무·가격차이)

사실 책 속의 민숙이나 호텔은 가격이 꽤 비싼 편이다. 조사해 보니, 30만원 정도였던 것 같은데, 가족끼리 온다면, 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것 같아. 게다가 아침 식사도 차려 준다니 정말 좋네. 하지만 저처럼 혼자 왔을 때는 조금 부담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 서적 근처에도 숙소가 정말 많아. 그러면서 책 속에 머무르면 되는 이유는.. 1. 우전의 야경은 최고다, 다들 아시다시피 우전의 야경은 정말 아름답다… 서적 속에 머무르면 막차시간이나 퇴장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여유롭게 책 야경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돌아본 결과, 관광객은 8시~9시 사이에 많이 빠져나간다. 그래서 그 시간 이후에는 붐비지 않는 우전서책을 즐길 수 있다. 10시 반쯤이면 불이 꺼지니까 숙소로 돌아가.2. ‘우전 새벽, 장창만’ 개인적으로는 야경도 매우 좋았지만 해가 뜨기 전 우전은 최고였다. 관광객들은 9시부터인 것 같은데, 그 전에 잔잔한 우전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물론 이 시간대에는 음식점도 열지 않았으니 정말 조용히 우전 그대로의 모습을 즐길 수 있었다.(배고파 사실) 3. 게스트하우스 값은 너무 쌉니다.사실 책에서 저렴하게 숙박하고 싶다면 선택지는 게스트 하우스뿐입니다. 서적 중에 게스트 하우스의 종류는 2개 뿐으로, 모두 4인실에서 6인실입니다. 방에 화장실이 없는 경우도 있다. 이런 곳이 불편하다면 어쩔 수 없지만 시설은 충분히 깨끗했고 하루 정도는 지낼 수 있는 숙소이다. ​

상하이에서 우정이는 버스타고 가는게 제일 좋아!기차를 타고 우전을 가면, 또 버스를 타고 가야 한다고 들었어. 시간대는 사실 잘 모르겠어. 흔히 있다고만 들었던 상하이에서는 지하철로 ‘상하이남역/상하이남역’에서 내려서 2번 출구로 나가면 된다!

>

2출부터 途道객 运南. 참 south coach station이라는 표지판을 따라 계속 걸어가면 버스 정류장이 나와.생각보다 많이 가야해서 저 글자만 붙어서 쭉-! 그리고 돌아오는 길에 KFC와 빵집 등이 있는데, 만약 밥을 먹지 않으면 들러서 먹는 것을 추천한다.항상 걱정이 많은 나는 버스티켓부터 사먹으려고 했지만 막상 버스티켓을 사고나면 다시 나오기 애매한 거리인데 정류장에는 밥집이 별로 없다.

>

상해에서 우정가는 버스표는 55위안이다. 누군가는 54위안이었지만, 시간에 따라 차이가 있는 것 같아.(아, 그리고 현금결제만 된 40분정도 시간이 남아서 다시 걸어서 KFC에 가기는 애매하고, 대충 안에서 해결하려고 버스터미널에 있는 국수집에 들어갔던 (여기밖에 없는) 값은 너무 비싸고, 메뉴는 내가 못알아봤어. TTT (이때부터 외로웠어…) 가장 달콤한 쇠고기 면을 주문했어. 아니, 가격 35위안은 너무해.마라샹과 두 개 가격인데.

>

아무래도 2인분인 것 같다. (물론 혼자 먹긴 했어) 다 먹고 시간 맞춰서 우정행 버스 타!

>

상하이에서 우정이는 버스로 2시간정도 걸려!도중에 휴게소에 들른다고 했는데 내가 넓어진 탓인지 휴게소는 볼 수 없었다.우정 버스터미널에서 내리면 K350 버스를 타고 서적으로 가면 된다(도사쿠도 같고, 니시모토는 종점) 버스비가 2위안이다. 현금으로 딱 맞추거나 알리페이 transport code로 할 수 있습니다.

>

이건 우정 상하이 버스 시간표다! (맨 위로)

버스 종점인 서적에서 내리면 요로코롬 wuzhen visitor center로 들어가면 우시다주쿠 체크인을 할 수 있어.체크인하면서 책입장티켓도 함께 구매할 수 있어 바로 여기로 고고.

>

>

>

체크인 시 보증금은 여기서 내셔야 해. 보증금은 100위안, 서적의 입장료는 학생 할인으로 75위안이었다.보증금은 숙소에서 체크아웃 할 때 받으면 됩니다! 체크인을 하고 입구에서 들어가면 나를 숙소로 데려다 주는 차야. 골프 카트…? 어쨌든 탈 것이 있다

>

아저씨에게 숙소이름을 말하면 보내줄께요(미즈사토 청년으로 하는 책의 가장 안쪽에 있으니까, 꼭 타고 들어가세요.

>

>

>

생각보다 너무 예뻐서 깜짝 놀랐어. 완전 만족

>

내가 선택한 방은 화장실이 없는 4인실로, 1박에 100위안 정도 돼. 이불 커버와 침구용품은 전부 그렇게 알아서 깔고 자면 된다. 왠지 더 깨끗한 느낌이야. 그리고 나는 노트북을 가지고 가기엔 무겁고, 방에 두기엔 좀 걱정했는데, 방 안에 개인 캐비닛이 있어서, 자동 열쇠? 같은걸로 잠그고 있어서 보안면에서도 좋았어!​

체크인을 하면서 책의 가장 안쪽으로 들어가 대차반을 찾는 데 시간이 걸렸다. 대차반은 서본 입구 쪽에 있다. 아무튼 책맛집이나 책맛집 같은 거 보면 다들 차떼기반 얘기를 하니까 모험하기 싫어서 그냥 차떼기반에 가서 저녁을 먹었어요.다들 매운 새우맛기랑, 고기랑, 만두랑 등을 추천했는데 나는 혼자야. 값도 비싸서 절제했어. 점심시간은 몰라도 저녁시간에는 브레이크 타임 후 5시부터 문을 연다.

>

>

그렇지 않아도 혼자 서먹했는데 공교롭게도 개점 시간에 맞춰보니 사람이 한 명도 없어 10배 정도 더 어색했다.

>

다른 블로그에는 고기가 차갑다는 말이 있었지만 차갑지는 않았다.근데 약간 식은 고기를 데워준 느낌이긴 했어.맛있었다

원래 속이 더부룩한 편인데 혼자 여행하는 거라 긴장했는지 책에서 한 끼 먹은 대출 반을 먹고 체했습니다.(식당 학생만 있는 게 아닙니다. 본디 내가 잘 떨리는 빼기 음식은 정말 맛있었다) 매일 소화제를 발랐는데 오늘 하필이면 잊어버렸고 결국 캡처해 온 음식은 볼 수도 없었다.메마르고 생은 울어요.광광… 곧 하은이가 우정에게 간다고 하니까 이 정보를 하은이에게 바칩니다.

>

1. 다리미만 양다리 만두래 드세요.다른사람이 가지고 있는 호떡이라던가 (사진은 캡쳐본이라 따로 보낼께)우정맥주도 밤에 나가서 먹어보고 싶었다. 4. 우전에서만 살 수 있는 과자 하늘 / 보라색 / 주황색이 제일 무난하대 5. 고로케와 하루마키의 가게명: 료코

여기서부터는 되게 감성적이고 혼자 외롭던 오예지의 사진전입니다 * 익일 아침식사 정보가 궁금하다면 스크롤다운 😀

>

>

>

더 많은 사진은 Instagram@5pics_

찾았는지 모르겠지만, 책 근처에 녹색 메뉴를 가지고 가게에 고양이가 많다는 밥집을 검색해 봤는지 모르겠어. 후기도 너무 좋았고 다들 추천하는 식당인데. 아침에 급하게 나와서 식당으로 갔다.지도에서 ‘권륭원로 101’을 검색하면서 책에서 걸어서 10-15분 정도 나온다.

>

걸어가는데 주변이 다 공사중이라 좀 불안했어.혹시, 나 역시 공사중인 길가의 식당 중 하나였고, 들어가 보니 젊은 아줌마…? 아줌마 말고 응, 젊은 아줌마 정도…? 오셨는데 열었다고 하니 들어와 보자! 하고 물었다.

>

들어가면 후기에서 본 것처럼 고양이가 있고, 아기고양이도 있고, 강아지도 있었다; 고양이를 기르는 집사로서 가게 안은 정말로 고양이 냄새로 가득했다. 그리고 주방에서 강아지가 생선머리를 물고 나올 때 정말 놀라는 줄 알았어. (3) (3) (3) (3) (3) (혼혼, 나한테 왜?) 분명 블로그를 보고 방문하는 한국인이 몇 명 있었을 텐데 가게 안이 생각보다 깨끗하지 않아서 실망했다.난 정말 모든게 다 시끄럽지 않고 뭐랄까 정말 필리핀에서도 음식에 가끔 개미가 있는 경우가 있는데 그나마 개미 빼고 먹을만큼 아무것도 없는 성격인데. 여기는 그런 나조차도 조금은 수상하게 하는 가게였다.​

>

음식은 돼지소품을 시켰는데 진짜 음식은 모두 칭찬하듯이 정말 맛있었어!!!! 가장 중요한 포인트인데 음식은 정말 맛있었어!!!!!! 다만 가게 옆 도로가 공사 중이라 먼지가 많아 업소는 (내가 일찍 가서 그런지) 깨끗하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음식 하나는 맛있었다. 나중에 공사가 끝나면 더 좋을 것 같다. (TT)

>

밥을 먹고, 저녁을 먹고 버스터미널에 갔다.왜 그런지 모르겠지만 우정에서 상하이로 가는 표는 51위안이고 (4위안 더 싼) 버스는 더 좋았다.아침이라 그런지 사람도 별로 없어서 편하게 갈 수 있었어.​

Deardiary, 혼자하는 여행은 처음이라 너무 망설였어.우정에도착해서도 친구가 꼬드길정도로 내가 사람을 좋아하는지도 외로워하는것도 몰랐다. 하지만 바쁜 교환학생의 일상에 지치면 한번쯤 여행을 떠나도 좋을 것 같다. 확실한 것은 누구에게나 혼자만의 시간은 필요하고 중요한 것이라고 생각해. 아직 우전감성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고독한 콘셉트니 이해해주기 바란다. ^^

>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